2015/04/15 11:34

꽃들이 피고 지는 게 우리의 모습이었어 좋은 가사




잠을 푹 자도 몸이 무거워
이유도 없이 맘이 쓸쓸해
시계 없이도 시간은 흘러
하루는 길고 일년은 짧아

누굴 만나도 괜히 허전해
별일 없이도 맘이 고단해
봄이 지나면 가을이 오네
계절은 잘도 흐른다

꽃들이 피고 지는 게
우리의 모습이었어
영원하길 바랬지만
그런 건 없었지

지루하고 똑같은 하루가
가끔은 눈물 나게 고마워
나의 인생은 이런 건가
하늘은 높기만 하네

수고한 그대여 잘 자요


작사: 정미선
이문세, New Direction(2015)

덧글

  • 좋은 가사 2015/04/16 13:29 # 답글

    시계 없이도 시간은 흘러
    하루는 길고 일년은 짧아

    아직 3시밖에 안 됐어?
    하다가
    벌써 2016년이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