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10 13:46

꽃바람 좋은 가사




꽃바람 들었답니다.
꽃잎처럼 가벼워져서 걸어요.
하얀 뒤꿈치를 살짝 들고
꽃잎이 밟힐까, 새싹이 밟힐까
사뿐사뿐 걷지요.
봄이 나를 데리고 바람처럼 돌아다녀요.
나는, 새가 되어 날아요. 꽃잎이 되어,
바람이 되어
나는 날아요.
당신께 날아가요.
나, 꽃바람 들었답니다.
당신이 꽃바람 넣었어요.


작사: 김용택
책의 노래 서율, 그랑투르: 바람과 길과 눈(2015)


덧글

댓글 입력 영역